알림·참여마당

21세기 교통선진국을 향한 선진 정보인프라를 구축하겠습니다.

보도자료

신 차 실내 공기질, “국제기준”으로 깐깐하게 측정한다

  • 등록일 : 2017.11.20
  • 배포기관 : 국토교통부
  • 조회수 : 3200
- 유엔, 국토부 제안한 신차 실내 공기질 국제기준 최종 채택

국토교통부(장관: 김현미)는 지난 11월 15일 개최된 제173차 ‘유엔 유럽경제위원회 자동차 기준 국제조화 회의(UNECE WP.29)’ 총회에서 신차 실내 공기질 국제기준이 최종 채택되었다고 밝혔다.

한국은 자동차 실내 공기질 전문가기술회의*의 의장국으로서 각국 대표단과 세계자동차제작사협회 등과 함께 국제기준 제정 작업을 선도해 왔다.

* 자동차 실내 공기질(Vehicle Interior Air Quality)과 관련한 국제기준 제정 논의를 위해 UNECE/WP29 GRPE에서 2015년 공식 결성된 전문가기술회의


이번에 제정된 국제기준은 새차증후군*을 유발하는 자동차 내장재의 유해물질에 대하여 나라마다 상이한 측정방법·절차 등을 통일했다.

* 새차증후군: 새 자동차의 실내내장재(시트, 천장재, 바닥재 등)에서 방출되는 벤젠 등 휘발성유기화합물(VOCs)로 인해 두통, 눈·피부의 따가움 등을 느끼는 현상으로, 새집증후군과 유사함

----중략----

내용 : 첨부파일 참조
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

SNS로 해당 게시물을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.

이 페이지를 보시다 궁금한 점이 있으신가요? 빠른 답변 하겠습니다.